TOP3, 연예

‘트와일라잇‘ 로버트 패틴슨도 코로나 감염… 영화 배트맨 제작 중단

영화 ‘배트맨’ 신작의 주연 배우 로버트 패틴슨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양성 판정을 받아 영화 촬영 작업이 중단됐다고 미국의 연예매체 배니티페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할리우드 영화제작사 워너브러더스는 3일(현지 시각) 성명을 내고 “배트맨 제작진 가운데 한 명이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아 정해진 규칙에 따라 격리됐다”며 “영화 촬영은 일시적으로 중단된다”고 밝혔다.

워너브러더스는 그러나 사생활을 이유로 누가 코로나에 감염됐는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하지만 배니티페어는 고위 소식통을 인용해 코로나에 감염된 사람은 패틴슨이라고 보도했다. 배트맨 제작은 코로나 사태 여파로 지난 3월 중단됐다가 사흘 전에 재개됐지만 주연배우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제작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게 됐다.

맷 리브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배트맨의 개봉 예정일은 내년 10월 1일이다. 영국 국적의 패틴슨은 흡혈귀 영화 ‘트와일라잇’ 시리즈에서 주인공을 맡았고, 최근 개봉한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신작 ‘테넷’에서는 조연으로 출연했다.

강영수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