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포츠/연예

SK 이재원, 파울 타구에 발등 맞고 교체…”큰 이상 없음”(종합2보)

SK 이재원 1타점 적시타

천만다행이다. SK 와이번스 주전 포수 이재원(32)이 경기 중 타구에 맞았지만, 정밀 검진 결과 큰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이재원은 29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홈 경기 4회 말 공격에서 자신이 친 공에 왼쪽 발등을 맞았다.

    그는 통증을 안고 5회 말 공격까지 경기 출전을 강행하다 이현석과 교체된 뒤 인근 병원으로 이동해 X레이 등 검진을 받았다.

    SK 관계자는 경기 후 “검진 결과 골절 등 큰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타박상 진단을 받았다”며 “이재원은 회복 추이를 본 뒤 30일 경기 정상 출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원은 올 시즌 큰 부상에 시달렸다. 지난 5월 개막 3경기 만에 손가락 골절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고, 6월 말에 복귀했지만 제 컨디션을 회복하지 못하고 다시 2군으로 내려갔다.

    그는 25일 다시 1군에 합류했는데 3번째 경기에서 가슴 철렁한 상황을 겪었다.

김경윤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