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포츠/연예

대구시청 여자 핸드볼팀감독 성추행 의혹 조사착수

대구시청 여자 핸드볼팀 감독이 선수들에게 술자리를 강요하고 성추행당하게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관계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28일 대구시에 따르면 직장 운동 경기부인 대구시청 여자 핸드볼팀 선수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인 지난 4월 술자리에 불려가 팔짱과 술 접대 등을 강요당했다는 주장이 언론 보도를 통해 제기됐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오는 29일 자로 감독을 직위 해제하고, 여성 인권위원회 전문가 2명을 포함한 진상조사단을 구성할 방침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피해자들이 여성인 만큼 여성인권위 전문가가 필요하다고 봤다”며 “객관적인 조사를 거쳐 수사기관에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대구광역시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