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스포츠, 스포츠/연예

“올림픽 메달 박탈해야”… 美 전직 수영 국가대표, 美의회 시위 눈물의 후회

지난 6일(현지 시각) 미국 의회 의사당에 난입해 폭력 시위를 벌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 중 한 명으로 체포된 전직 수영 미국 국가대표 선수가 과거 지도자와의 통화에서 뒤늦게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18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미 의회 의사당 난입 시위에 가담해 공무집행 방해 등 3가지 혐의로 연방 검찰에 기소된 클리트 켈러(38)는 최근 캘리포니아 주립대 수영팀을 지도했던 마크 슈버트와 통화에서 울먹이면서 후회와 사과의 말을 전했다. 슈버트는 “켈러가 ‘실망시켜 미안하다’고 말했다”며 통화에서 계속 울먹거렸다고 전했다. 신장 1m 98cm의 켈러는 지난 2000년 시드니 올림픽, 2004년 아테네 올림픽,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했으며 계영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목에 걸었다.

켈러가 직접 시위에 가담한 이유를 밝히진 않았으나 그는 수영 대표팀 은퇴 후 어려운 시기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켈러는 지난 2014년 미국 NBC스포츠 인터뷰에서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뒤 미리 은퇴하지 않은 것을 후회한다”고 말했다. 그는 4년 뒤인 2008년 은퇴했다. 켈러는 전 부인과 이혼하면서 한동안 자동차 안에서 생활하기도 했다.

이후 콜로라도에 있는 한 부동산 회사에 취직하면서 자녀를 만날 수 있게 되는 등 정상적인 생활로 잠시 돌아갔다. 그는 인터뷰에서 “어두운 시기를 거쳐 드디어 빛을 발견했다”고 했다.

그러나 켈러는 지난 6일 난입 시위 현장에서 등에 ‘USA’(미국)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미 의회 의사당 경찰관들과 대치하는 모습이 확인되면서 덜미를 잡혔다. 이후 켈리는 부동산 회사에서 해고됐고 그의 올림픽 메달을 박탈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존 어반첵 전 미국 수영 대표팀 감독은 “켈러는 잘못된 무리와 어울렸고 잘못된 시간에 가면 안 될 곳에 갔다”고 했다.

이세영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