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스포츠, 스포츠/연예

손흥민 10월중 복귀 가능성…모리뉴 감독 “A매치 기간 후 돌아올 듯”

벅찬 일정을 소화하다 부상을 입은 손흥민(28·토트넘)이 10월 중 복귀할 전망이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30일 “A매치 기간이 끝난 뒤 손흥민이 돌아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모리뉴 감독은 이날 영국 런던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카라바오컵 16강전에서 첼시와 1대1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5대4 승리를 거두고는 이렇게 말했다. “A매치 기간 후 손흥민이 복귀할 거라고 예상한다. 그에 대해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각국의 국가대표 감독들은 토트넘 선수들이 최근 얼마나 많이 뛰었는지 데이터를 보고 선수들을 보호해주길 바란다. 토트넘 선수들은 어마어마한 출전 시간을 소화했고 이는 아주 아주 위험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2주 동안 5경기에 선발 출전해 5골 2도움으로 펄펄 날았다. 하지만 이동 거리 약 8200km에 400분 넘는 출전 시간을 견디지 못하고 결국 햄스트링 부상으로 쓰러졌다. 지난 28일 뉴캐슬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서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됐다. 당시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이 한동안 경기에 나설 수 없다”고 했고, 꽤 오랫동안 결장할 가능성도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밝혔다.

토트넘은 10월 2일 유로파리그 본선 티켓을 놓고 마카비 하이파(이스라엘)와 플레이오프에서 격돌한다.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EPL 경기를 치른 다음 A매치 휴식기에 들어간다. 그 다음 일정은 18일 웨스트햄과 벌이는 EPL 경기다. 손흥민이 A매치 기간 중 회복에 전념해 웨스트햄전으로 복귀할 가능성이 있다.

최수현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