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스포츠/연예, 연예

“둘이 합쳐 900곡… 트로트가 빌보드 오를 때까지 작곡할래요”

젊은 트로트 시대 주도… 작사작곡 그룹 ‘알고보니 혼수상태’·김지환


영탁의 ‘찐이야’, 이찬원의 ‘시절인연’, 김호중의 ‘나보다 더 사랑해요’, 정동원의 ‘효도합시다’, 조항조의 ‘고맙소’…. 여기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요즘 트로트계에서 가장 핫한 작사작곡 그룹 ‘알고보니 혼수상태‘(김경범·35)와 김지환(32)이 만든 노래들이다. 2006년 데뷔한 ‘알고보니 혼수상태’는 국내 ‘최다 드라마 OST’ 작곡가로 이름 날렸고, 김지환은 19세 때 작곡한 ‘샤방샤방'(박현빈)으로 ‘최연소 트로트 작곡가’로 명성을 누렸다.

2014년 말 프로듀싱팀 ‘플레이사운드’를 결성한 이들은 지금껏 송대관에서부터 홍진영, 신유, 송가인, 노지훈, 영기 등의 앨범을 선보이며 젊은 트로트 시대를 주도하고 있다.

 최근 ‘트롯맨’ 신인선이 내놓은 신곡 ‘신선해’를 작업한 자리에서 만난 이들은 “트로트로 미국 빌보드차트 정복하는 게 목표”라며 웃었다. “에어로빅복을 입은 인선씨를 보면서 절실함과 정신력이 ‘탈지구권이다’ 싶었지요. 신인선만이 소화해낼 수 있는 곡을 만들고 싶었어요.” 중독성 있는 가사와 물개박수, 현란한 복장으로 혼을 빼놓는 신인선의 ‘신선해’는 “굉장하다” “중독성 있다”는 등의 해외 팬들 댓글이 줄을 잇는다.

어린 시절 ‘가요무대’ ‘전국노래자랑’을 동요처럼 들었다는 둘은 “트로트 조기 교육을 받았다”고 입을 모은다. “예전 나훈아 선생님이 성인가요는 그 시대의 속도를 반영한다 하셨대요. 현대사회가 점점 빨라지면서 음악 역시 속도가 빨라져요. 가사 역시 예전엔 시적인 표현으로 에둘렀는데 이젠 직설적으로 할 말은 하지요. 양성평등 시대가 오면서 ‘당신’ 등 성별 구분없이 부를 수 있게 합니다.”

가수와 처음부터 상의하고 스타일에 맞는 ‘쌍방향 작사작곡’의 길을 열었다. 김호중 노래 ‘나보다 더 사랑해요’는 팬카페에서 “가족보다 호중이다”라는 반응을 보고 의기투합해 만들었다. 정동원과의 인연도 비슷하다. “‘영재발굴단’ 프로그램에서 동원이가 아픈 할아버지를 위해 노래를 부르는데, 저희가 만든 홍진영씨의 ‘눈물비’였어요. 둘이 붙잡고 펑펑 울었지요. 방송사에 연락해 만나게 됐는데, 그 작은 아이가 하동의 명물이라며 땅콩새싹즙을 사 들고 녹음실을 찾아온 거예요. ‘샤방샤방’을 정말 좋아한다며 행복해하는데 그 천진한 얼굴을 잊을 수가 없어요.”

‘찐이야’를 작곡할 땐 쟁쟁한 선배들과 함께 톱7의 작곡가로 선정된 것만으로도 설렜다. “가짜가 판치는 세상에 넌더리가 나서 ‘찐’이란 유행어를 짚어냈죠. 영탁 형이 ‘ 쮜인이야~’로 찰지게 바꿔 놓는 걸 보고 입이 딱 벌어졌어요. 똑똑한 보컬, 시청률 36%라는 최고의 쇼케이스 무대, 트렌디한 노래 등 3박자가 맞아떨어졌다고 생각해요.”

드라마 ‘꼰대인턴’의 OST인 ‘시절인연(時節因緣)’은 이찬원을 만나 더욱 풍성해졌다. “모든 인연은 오고 감에 때가 있다는 뜻으로, 실은 트로트곡을 4년 넘게 만들며 힘들어했던 저희에게 띄우는 편지곡이었어요. 근데, 이 노래를 듣고 찬원씨 어머님이 펑펑 우셨다는 거예요. 코로나로 아들을 만나지 못하고, 또 이렇게 국민적인 가수가 되어 자신의 품을 떠나게 되는 순간을 느끼면서요.”

‘때’를 기다리며 만든 곡만 900여곡. 부(富)를 일궜을 것 같은데 손사래다. 목사 아버지를 둔 김지환은 대전서 보육원을 운영하는 어머니에게 저작권료를 거의 다 드리고 있고, ‘알고보니 혼수상태’ 역시 음악 재능기부 활동을 한다. 불우한 아이들에게 음악을 가르쳐주는 재단을 만드는 게 꿈이다. “BTS, 펭수와 꼭 작업해보고 싶어요. 빌보드에서 트로트가 펄떡펄떡 튀어오를 때가 꼭 올 거라 생각합니다. 말하는 대로 이뤄진다잖아요! 하하!”
최보윤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