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포츠/연예

관중석 여는 K리그…’입장권 현장 판매·원정 응원석 없어요’

1일 관중 입장 앞두고 코로나19 매뉴얼 보완…좌석 간 최소 ‘전후좌우 1칸’

무관중 경기가 이어진 26일 전주월드컵경기장 모습

한국프로축구연맹이 K리그 경기장의 제한적 관중 입장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추가·보완해 27일 배포했다.

    3월 코로나19 예방 지침과 선수단 내 유증상자 발생 시 대응 방안 등을 담은 첫 매뉴얼이 나왔고, 5∼6월 시즌 개막과 경기 운영 관련 사항을 지속해 업데이트한 데 이어 이번엔 관중 입장 관련 지침을 더한 ‘제6판’이 배포됐다.

    다음 달 1∼2일 K리그1 14라운드, K리그2 13라운드에서 시작하는 관중 입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지역에서만 가능하다.

    2단계 시행 중인 광주의 경우 일단 무관중 경기 유지가 원칙이고, 다음 홈 경기가 열리는 16일까지 추이를 지켜볼 예정이다.

    각 경기장에는 전체 수용 인원의 10% 내에서만 관중을 받을 수 있다.

    입장권은 매표소 현장 판매 없이 온라인 사전 예매로만 살 수 있다. 예매 티켓을 매표소에서 발권하는 것만 허용된다.

    모든 좌석은 지정제로 운영되고, 각 좌석 사이에는 최소 전·후·좌·우 1좌석씩 거리를 둬야 한다.

    원정 응원석은 당분간 운영하지 않는다. 다수 팬이 장시간 대중교통으로 이동하다가 감염 위험에 노출될 수 있어서다.

    관중은 경기장에 들어갈 때부터 최소 1m 간격을 유지해 줄을 서고,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입구에서 열화상 카메라나 비접촉 체온계로 체온을 재 37.5도 미만이어야 들어갈 수 있으며, 전자출입명부(QR코드)를 스캔해 출입자 정보도 제공해야 한다.

    관중석에서 음식물 섭취는 금지된다. 매점 운영은 구단의 자율로 정할 수 있으나 물과 음료 외에 음식은 판매할 수 없다.

    소리 지르기, 응원가, 어깨동무, 메가폰이나 부부젤라 사용 등 감염의 위험도가 높은 응원도 제한된다.

    아울러 팬 사인회나 놀이 시설 운영 등 다수 인원이 모이는 오프라인 행사 금지, 출입구와 주요 시설 손 소독제 비치 등도 매뉴얼에 포함됐다.

최송아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