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국제, 사회 / 국제, 사회일반

WHO도 뚫렸다…AP “코로나 집단 감염 발생”

세계보건기구(WHO) 내에서 직원 65명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최소 1개 이상의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고 AP통신이 16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AP통신은 자체 입수한 이메일에 이러한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에 걸린 WHO 직원 65명 중 33명은 재택근무 중 감염됐다. 나머지 32명은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WHO 본부 건물에서 근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55) WHO 사무총장이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돼 지난 1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WHO가 제네바 본부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공개한 적은 없었다.

라울 토마스 WHO 경영 부국장은 13일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직원 5명이 코로나에 감염됐으며 이중 4명은 같은 팀 소속이라고 밝혔다. 또 “현재까지 코로나에 감염된 직원은 65명”이라고 밝혔다.

이메일에 직접적으로 ‘집단 감염’이라는 표현은 없었지만 “WHO 건물에서조차 코로나를 막을 충분한 방역 지침과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지난달 16일 이메일에서는 집단 감염을 언급한 내용이 없었다고 한다.

이메일에 따르면 확진자 중 49명은 최근 8주 사이에 발생했다. WHO 본부가 있는 스위스 제네바는 최근 들어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제네바 당국은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2일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4주간 오후 7시 이후 모든 식당과 술집, 영화관, 박물관 등 비필수 사업장의 영업을 중단시키기로 했다.

김윤주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