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사회일반

LA카운티 술집·나이트클럽 다시 문 닫는다

가주정부, 28일 ‘셧다운’ 명령

LA·컨·프레스노 등 7개 카운티

 

가주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LA카운티를 비롯한 가주 7개 카운티 내 술집(bar) 과 나이트클럽이 다시 문을 닫는다.

28일 LA타임스(LAT) 등 언론들에 따르면 뉴섬 주지사는 일부 카운티 내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과 관련, 이날 LA·프레스노·컨·샌호아킨·튤레어·킹스·임페리얼 등 7개 카운티 내 술집과 나이트클럽을 즉시 폐쇄할 것을 명령했다. 이날 현재까지 콘트라코스타·샌타클라라·샌호아킨·임페리얼 카운티의 경우 술집과 나이트클럽이 재오픈하지 않았으며, 주지사의 명령으로 해당 업소들은 계속 문을 닫아야 한다.

가주정부는 또한 벤투라·리버사이드·샌버나디노·샌타바버라·콘트라코스타·샌타클라라·새크라멘토·스태니슬러스 등 8개 카운티의 경우 술집·나이트클럽이 문을 닫을 것을 권고했다. 뉴섬 주지사는 “가주내에서 코로나바이러스는 아직도 현재진행형”이라며 “코로나19 확산세가 가장 가파른 주내 일부 카운티의 경우 주민들의 코로나 감염 위험이 높은 비즈니스들은 즉시 셧다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명령으로 술집·나이트클럽이 문을 닫아야하는 카운티들은 주정부가 3~14일간 해당 지역의 코로나 확진자 수를 면밀히 모니터한 후 선정됐다. 이번에 셧다운 대상이 된 업소들은 음식을 판매하지 않는 술집과 나이트클럽들이다. 주류와 음식을 동시에 판매하는 술집의 경우 투고 위주로 영업하거나 업소 내 식사 관련 안전규정을 지켜야 한다. 구성훈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