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2, 사회일반

펜스 “상황 나아졌다” 파우치 “여전히 심각”

두달만의 美코로나 브리핑

부통령·방역담당자 서로 딴소리

 

지난 26일 워싱턴DC보건복지부에서 열린 코로나 브리핑에서 마이크 펜스(왼쪽) 부통령의 발언을 파우치 국립알레르기 전염병 연구소장이 심각한 표정으로 듣고 있다. AP

미국의 신규 코로나 확진자가 하루 4만명을 넘어서는 등 재확산 공포가 커지자, 백악관 코로나 태스크포스(TF)의 브리핑이 26일 지난 4월 27일 이후 약 두 달 만에 열렸다.

그러나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진전이 있다”고 하자,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상황이 심각하다”고 소신 발언을 하는 등 혼선만 노출했다는 평가다. 이날 브리핑은 펜스 부통령 주재로 보건복지부에서 열렸다. 과거 브리핑은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주재했지만 이날 브리핑에 트럼프는 나타나지 않았다.

펜스 부통령은 브리핑에서 연일 신규 확진자 최고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데도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으로 우리는 주목할만한 진전을 이뤘다”며 “(사태 초기엔) 미국인 150만~220만명이 죽을 수 있다는 보고를 받았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노력으로) 사망자를 10만~24만명 수준으로 낮출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34주에서 코로나 확진자 수가 안정되고 있다며 “진실은 우리가 확산을 늦췄다는 것”이라고 했다. 펜스 부통령은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그러나 파우치 소장은 이 자리에서 “어떤 지역은 심각한 문제에 직면해 있다”며 “어쩌면 경제활동 재개가 너무 빨랐을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부 지역의 확산세가 멈추지 않는다면 결국 다른 지역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펜스 부통령은 전체적으로 코로나 추세가 안정됐다고 평가했지만,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가 다시 미국 전체로 퍼질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한 것이다.

CNN은 이날 브리핑에대해 “펜스의 브리핑은 ‘5시의 바보들(Five O’clock Follies)’을 방불케 했다”며 “우리는 (펜스의 말과 달리) 여전히 공중 보건 재난의 한복판에 있다”고 했다. ‘5시의 바보들’은 1970년대 베트남전 당시 미국 정부가 사이공 현지에서 매일 오후 5시 실제 전황과 동떨어지게 미국이 이기고 있다는 식으로 미화 브리핑을 해서 붙여진 말로 ‘거짓말하는 정부’를 상징한다. 워싱턴= 조의준 특파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