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사회일반

트럼프, 취임식 불참·셀프 환송 후 역사속으로

분열 남긴채 권좌에서 내려와

“어떤 식으로 돌아올 것” 메시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20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플로리다주로 떠나는 에어포스 원에 탑승하기 전 환송객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0일 4년간의 백악관 생활을 마무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불복과 의회 난동사태 조장, 후임 취임식 불참 등 그 어느 때보다 분열된 미국 사회를 남겨둔 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그는 조 바이든 차기 대통령이 취임한 이날 정오부터 재임 중 처음으로 하원으로부터 탄핵당한 대통령이란 오명을 가진 자연인 신분이 됐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이날 오전 8시 20분쯤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대통령 전용 헬기인 마린원을 타고 출발해 인근 메릴랜드주의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향했다.

코트에 붉은 넥타이를 맨 트럼프 대통령은 헬기 탑승 전 취재진을 향해 “(미 대통령 재임은) 일생의 영광이었다.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사람들,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집”이라면서 “우리는 많은 것을 성취했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앤드루스 기지 활주로에는 붉은 카펫이 깔렸고, 21발의 예포가 발사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곳에서 가진 환송행사 연설에서 “어떤 방식으로든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항상 여러분을 위해 싸우겠다”라고도 했다. 전날 동영상 연설과 마찬가지로 새 정부의 성공을 기원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의 이름을 거론하진 않았다. 또 자신의 업적을 스스로 치하하면서 가족을 향해서는 “얼마나 열심히 일했는지 모른다. 그들은 더 쉬운 삶을 살 수도 있었다”고 언급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