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1, 사회일반

코로나19 재확산, LA·OC ‘부분 셧다운’ 재개

개빈 뉴섬 주지사, 13일 긴급 명령

인도어쇼핑몰, 이발소, 미용실 등 다시 폐쇄

식당 내 식사 금지 주 전역으로 확대

개빈 뉴섬 가주지사가 13일 식당 내 식사 금지조치를 주 전체로 확대했다. 하지만 식당들은 야외영업은 계속 할 수 있다. 베니스비치의 한 카페 패티오에서 식사하는 주민들. AP

코로나19 재확산으로 LA 와 오렌지카운티(OC)를 비롯한 남가주 6개 카운티의 ‘부분적 셧다운’이 재개됐다.

개빈 뉴섬 가주지사는 13일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남가주 전체를 포함한 주내 30개 카운티를 대상으로 일부 업종의 재셧다운 명령을 내렸으며, 일부 카운티가 시행해 온 특정 업종 재셧다운 조치를 주내 58개 카운티 전체로 확대했다. 주지사의 이날 명령은 13일부터 즉각 발효됐다.

이날 명령에 따라 LA, 오렌지, 리버사이드, 샌버나디노, 벤투라, 샌디에이고 등 남가주 전역을 포함한 주내 30개 카운티를 대상으로 인도어 쇼핑몰, 이발소, 미용실, 네일살롱, 비필수(non-essential) 업종 사무실, 예배당, 피트니스센터 등의 다시 문을 닫게 됐다. 이들 30개 카운티 내 인구는 가주 전체의 80%에 달한다.

뉴섬 주지사는 또한 주 전체를 대상으로 식당 내 식사를 금지했으며, 와이너리, 극장, 볼링장, 미니골프, 배팅케이지, 오락실, 당구장, 동물원, 박물관, 카드룸, 술집 등도 즉시 문을 닫을 것을 명령했다. 식당의 경우 계속해서 아웃도어 식사는 가능하며, 투고 및 배달 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다.

가주정부의 이날 조치는 검사를 받는 주민들의 감염률이 7.4%로 상승하고, 확진자·사망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앞으로 셧다운이 더 강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뉴섬 주지사는 그러나 학교들에 대해서는 셧다운 명령을 내리지 않아 의외라는 반응이다. 이날 오후 4시 현재까지 가주내 코로나 확진자는 33만3356명, 사망자는 7089명으로 전날보다 확진자는 7441명, 사망자는 36명 각각 늘었다.

이날 LA통합교육구(LAUSD)와 샌디에이고 교육구는 가을학기를 100% 온라인 수업으로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LA카운티 보건국은 캠퍼스를 재오픈하길 원하는 교육구들이 준수해야 할 안전수칙을 발표했다. 보건국은 각 교육구에 학교 재오픈과 관련한 ‘초이스’를 준 것으로 해석된다.

뉴섬 주지사는 “코로나바이러스는 금방 사라지지 않는다”며 “생활이 다소 불편해지더라도 생명을 구하기 위해서는 주민들이 안전수칙을 꼭 따라줄 것”을 부탁했다. 구성훈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