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사회일반

제2의 램지어 안돼···미 학생들에게 위안부 가르치기 ‘시동’

세계역사디지털교육재단, 미 중고교용 자료집 만들기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위안부 논문’ 사태를 계기로 미국 학교 수업에 위안부 문제를 포함시키기 위한 노력이 첫발을 내디뎠다.

미국인들이 램지어 교수처럼 일본 우익의 역사 왜곡에 동조하고 피해자의 고통에 눈 감는 일이 다시는 벌어지지 않도록 어렸을 때부터 제대로 가르쳐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세계역사디지털교육재단(WHDEF·이하 역사재단)은 21일 위안부 문제에 관한 미국 중·고교 교육자료집 제작 프로젝트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현재 가주 정도를 제외하면 미국에서 위안부 문제를 교과서에 명시한 곳은 없다. 따라서 교사들이 보편적인 주제인 인신매매나 전쟁범죄에 대해 가르칠 때 위안부 문제를 함께 다룰 수 있도록 특별 교안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한종우(사진) 재단 이사장은 “램지어 교수에 대한 즉각적인 대응도 필요하지만 장기적이고 구조적으로 대항하려면 미래세대에 역사를 제대로 가르쳐야 한다”면서 “정확한 역사에 입각한 교육자료집을 만들어 ‘양화가 악화를 구축’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직 미 교사들과 학자들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일선 교사들의 구미에 맞으면서도 일본 우익이 아닌 피해자들의 시각에서 위안부 문제를 바라볼 수 있도록 맞춤형으로 제작할 방침이다.

그동안 한국국제교류재단(KF)의 지원으로 여섯 차례 교육자료집을 발간하는 과정에서 쌓은 노하우, 교사진과의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할 수 있다고 역사재단은 자신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