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사회일반

연방정부, 12월 10일 이후 코로나 백신 배포

LA 카운티 등 64개 관할구역 대상

화이자 백신 가장 먼저 풀릴 듯

내달 중순 FDA 승인을 받고 가장 먼저 일반인들에게 배포될 것으로 보이는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The Hill

미국이 코로나19 백신을 다음달 10일 이후 곧장 배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앨릭스 에이자 연방보건복지부 장관이 24일 밝혔다.

12월 10일은 식·의약품에 대한 심사·승인 등의 권한을 가진 복지부 산하 연방식품의약청(FDA)의 ‘백신·생물의약품 자문위원회'(VRBPAC)가 회의를 열고 제약사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신청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심사하는 날이다.

에이자 장관은 “FDA 승인 후 24시간 이내에 64개 관할구역 전체에 백신을 배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러고 나면 제품(백신)이 도착하는 대로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64개 관할구역은 50개 주와 미국령 사모아와 괌, 북 마리아나 제도, 푸에르토리코 등 5개 미국령, 시카고·휴스턴·LA카운티·뉴욕·필라델피아·워싱턴DC 등 6개 도시 등을 일컫는다. 다만, 미국 공영 방송인 NPR은 권역별 백신 초도 물량 배정이 ‘위험군’의 규모가 아닌 ‘성인 인구’를 기준으로 이뤄져 논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초고속 작전팀의 최고위급 관리는 전체 성인 인구를 기준으로 640만회 분의 백신을 배분했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