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사회 / 국제, 사회일반

바이든 서명 행정명령···미국 입국 더 까다롭게

사진.AP
기사와 무관함을 알림

“출발 전 검사하고 도착 후 격리해야”

구체적인 격리방안은 공개되지 않아 

 

조 바이든 대통령이 21일 “미국을 방문하는 여행객들은 비행 전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할 뿐만 아니라 입국 뒤 격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코로나 대응에 관한 행정명령 서명에 앞선 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 외에도 다른 나라에서 미국으로 오는 모든 사람은 비행기를 타기 전에, 출발하기 전에, 도착했을 때 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미국은 외국에서 오는 2세 이상의 항공편 승객에 대해 코로나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서류 제출을 요구하는 조처를 오는 26일부터 시행키로 한 상태다. 이에 따라 미국에 입국하는 국제선 승객은 출발 3일 이전에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검사 증명서를 탑승 전 제시해야 한다. 또 음성 증명 서류나 코로나19 감염 후 회복됐다는 서류를 제시하지 못하면 탑승이 거부된다. 이 조치는 한국에서 출발하는 미국행 탑승객에게도 적용된다. 

한편, 도착 후 격리와 관련해서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현재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당초 14일에서 10일로 격리기간을 단축한 상태지만 이 또한 강제가 아닌 권고 사항이다.  AFP통신도 격리조치가 어떻게 집행될지 아직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서유근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