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2, 사회일반

“마이크로소프트, 미 정부가 제재 검토하는 틱톡 인수 협상중”

NYT 보도…트럼프 대통령은 “틱톡 금지할지도”

틱톡의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의 동영상 공유 소셜미디어 틱톡에 대한 제재를 검토 중인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이 회사에 대한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며 협상이 얼마나 진전됐는지는 불분명하지만 어떤 형태의 거래든 틱톡의 소유권을 변경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NYT에 틱톡 임원들이 세쿼이아 캐피털·제너럴 애틀랜틱 같은 미국 벤처캐피털 업체에 틱톡을 매각하되 소수 지분은 남겨두는 방안 등 다른 시나리오도 논의했다고 말했다.

    틱톡은 중국 인터넷 업체 바이트댄스 소유로, 트럼프 행정부 관리들은 중국 기업 소유란 점 때문에 미국의 국가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해왔다.

    중국 정부가 영향력을 행사해 틱톡에서 일부 콘텐츠를 검열하도록 하거나 미국의 이용자 개인정보를 확보하려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바이트댄스는 2017년 11월 중국 스타트업이었던 ‘뮤지컬.리'(musical.ly)를 8억달러에 인수한 뒤 이듬해 자사의 앱인 틱톡에 이를 합병했다.

    음악을 곁들인 짤막한 동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앱인 뮤지컬.리는 본국인 중국보다 미국에서 10대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지금은 전 세계 이용자가 8억명이 넘는 인기 앱(응용프로그램)이 됐다.

    그러나 틱톡이 수집한 이용자 개인정보가 국가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 뒤 트럼프 행정부는 2017년 인수한 사업 중 미국 사업을 매각하도록 명령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우리는 틱톡을 금지할지도 모른다. 우리는 무언가 다른 것들을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또 블룸버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트댄스에 틱톡의 미국 사업을 매각하라는 명령을 내릴 예정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미 재무부 산하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는 이미 지난해 11월 바이트댄스의 뮤지컬.리 인수 거래가 국가안보에 위험을 제기할 가능성이 있는지 검토에 들어갔다.

    틱톡은 이 같은 움직임에 대응해 지난 5월 디즈니 임원으로 마블, 루카스필름, 21세기폭스, 픽사 등 대규모 인수 거래에 참여했던 케빈 메이어를 최고경영자(CEO)로 영입했다.

    미국인을 CEO로 영입해 정부 우려를 누그러뜨리려는 포석으로 시장은 풀이하고 있다.

    인수 협상에 대해 마이크로소프트는 논평을 거부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