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사회일반

대한항공 ·아시아나 ‘엔진 파편’ 보잉기 운항 중단키로

PW4000 계열 엔진 10여대 해당

새 엔진 장착 2대 당국과 논의중

 

국적항공사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22일 보잉777 기종의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이 기종은 지난 20일 비행중 엔진 고장을 일으켜 지상에 파편을 떨어트리며 긴급 회항해 논란이 됐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문제를 일으킨 PW4000 엔진을 장착한 보잉777 기종을 6대를 보유하고 있는 대한항공은 이 중 4대의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나머지 2대는 새 엔진으로 교체한 뒤 얼마 되지 않아 미 연방항공청과 한국 국토교통부와 추가 조치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도 PW4000 엔진을 장착한 9대의 운항을 이날부로 중단하기로 했다.

 앞서 보잉사는 항공 규제 당국이 사고기에 대한 검사 절차를 확정할 때까지 미국 프랫앤드휘트니의 ‘PW4000’ 계열 엔진을 장착한 보잉 777-200, 777-300의 운항을 중단토록 했다.

보잉사는 해당 기종이 모두 69대 있으며, 이 중에 59대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여객 수요가 급감하면서 운항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항공사들은 해당 기종이 노후하고, 연료 효율이 떨어져 단계적으로 감축 중이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이 엔진은 지난 20일 콜로라도 덴버에서 비행 중 고장을 일으켰으며, 지상으로 파편이 떨어지면서 자칫 대형 인명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연방교통안전위원회는 초기 조사 결과에서 엔진 날개 2개가 부러졌으며, 다른 날개도 끝부분과 날개 면이 훼손됐다고 밝혔다고 CNN이 전했다.

NTSB는 “이번 사고 조사 책임자가 워싱턴에서 덴버로 파견돼 현장 조사에 투입될 것”이라며 “사고기의 엔진, 동체, 그리고 승객들이 촬영한 사진과 영상을 분석하고, 운항 기록과 조종석 녹음도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백종인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