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사회일반

국제관광 2024년 이후에나 정상화 될 듯

여행업계 전문가 41% 진단

 

코로나 여파로 국제 관광산업이 2024년 이후에나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AP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국제 관광산업의 회복 속도가 코로나19 변이와 백신 공급 지연 등으로 기대보다 늦어질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WSJ)은 코로나19 백신 보급과 함께 기대했던 올해 관광산업의 회복세가 불투명해지면서 2024년 이후에나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21일 전했다. 유엔 세계관광기구(WTO)에 따르면 작년 10월 관광업 전문가 대상 설문조사에서는 2021년에 국제 관광업이 회복세를 보일 것이란 전망이 79%에 달했으나 올해 1월 조사에서는 이런 응답률이 50%로 떨어졌다. 반면 2024년 이후에나 국제 관광산업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한 응답자는 41%로 늘어났다.

지난 1일 현재 향후 6개월 국제선 발권량은 2019년 같은 시점의 15.5%에 불과했다. 이번 달 운항 예정 항공편 수도 2019년 2월보다 50% 가까이 줄었으며 일부 국가는 90%나 감소했다. 여행객이 줄면서 숙박업계의 어려움도 계속되고 있다. 호텔업계 분석업체인 STR 앤드 투어리즘 이코노믹스에 따르면 미국의 호텔 수요는 2023년, 호텔 숙박비는 2025년이나 돼야 각각 2019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됐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