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1, 사회일반

가주, 2035년부터 개솔린 신차 판매 금지

뉴섬 주지사, 23일 행정명령 서명

승용차·소형픽업 등에 적용

중고차는 개솔린 차량 판매 허용

개빈 뉴섬 가주지사가 23일 새크라멘토에서 오는 2035년부터 가주 내 개솔린 신차판매를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표하고 있다. AP

오는 2035년부터 가주에서 개솔린 신차 판매가 금지될 전망이다.

23일 LA타임스(LAT) 에 따르면 개빈 뉴섬 가주지사는 오는 2035년부터 가주 내에서 신차를 판매할 때  ‘배기개스 0’ 차량 판매만 가능하도록 조치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 행정명령에 따라 자동차 딜러들은2035년부터 개솔린 차량(SUV·소형 픽업트럭 포함)을 판매할 수 없다.

지난 수년간 가주에서 환경보호를 위해 개솔린 차량 판매를 금지하는 방안이 논의되어 왔으나, 주정부가 구체적인 결정을 내리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가주는 50개 주 중에서 개솔린 차량 판매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린 첫 번째가 주가 됐다. 이번 행정명령에도 불구하고 개솔린 중고차 판매는 2035년 이후에도 허용된다.

뉴섬 주지사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개솔린 신차 판매를 금지하기로 했다”며 “2045년부터는 중*대형 픽업트럭도 개솔린 차량은 판매를 금지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개솔린 승용차와 픽업트럭은 가주 내 온실개스 배출량의 40%를 차지할 정도로 대기오염을 악화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한다는 게 주정부 당국의 설명이다. 현행법 상 가주대기자원위원회(CARB)는 오는 2025년까지 자동차 제조사들에게 전기차, 연료전지차 등 배기개스 0 차량 판매를 단계적으로 늘릴 것을 규정하고 있다. 2019년 말 현재 가주 내 차량의 7.6%가 전기차*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8년 당시 제리 브라운 주지사는 2025년까지 주내 도로에서 500만대의 배기개스 0 차량 운행을 목표로 설정한 바 있다.

그러나 2019년 말까지 가주에서 배기개스 0 차량 판매는 67만대에 그쳤다.

한편 뉴섬 주지사는 이날 주의회에 ‘프래킹’(깊은 지하의 혈암에서 발견되는 셰일개스를 얻기 위해 사용되는 기술)을 금지하는 법안을 추진할 것을 요청했다. 프래킹 공법이 기후변화 주범인 ‘메탄’ 농도 상승의 주범이라는 전문가들의 지적 때문이다. 구성훈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