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국제, 사회 / 국제

G20 정상 “코로나 백신 공평한 보급에 전력”… 38개항 선언문 발표

“인력이동 원활화 구체 조치 계속 모색” 靑 “문 대통령 제안에 따른 것”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 20국(G20) 정상들은 22일(현지 시각) 사우디아라비아 주최 G20 화상 정상회의 후 정상선언문에서 “코로나 진단기기, 치료제 및 백신이 모든 사람에게 적정 가격에 공평하게 보급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필요 자금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다자개발은행들이 각국이 코로나 대응 수단에 접근할 수 있도록 재정 지원을 더욱 강화하도록 독려한다”고 했다. G20 정상들은 이날 이를 포함한 총 38개 항의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정상들은 선언문에서 저소득국의 채무 상환 기한 연장과 관련, “우리는 2021년 6월까지 ‘채무 상환 유예 이니셔티브(DSSI)’를 연장하는 등 이니셔티브 이행을 약속한다”면서 “우리의 재무장관들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2021년 IMF/WBG의 춘계회의까지 경제·금융 상황으로 인해 채무 상환 유예 이니셔티브의 추가적인 6개월 연장이 필요한지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또 무역·투자와 관련해선 “다자무역체제를 지원하는 것은 지금이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며 “우리는 ‘코로나에 대응해 세계 무역·투자를 지원하는 G20 행동’을 승인한다”고 했다.

정상들은 이번 선언문에서 특히 운송·이동과 관련, “우리는 전 세계 운송망과 공급망이 개방적이고 안전하게 유지되고, 항공·선박 승무원에 대한 조치를 포함해 코로나 관련 어떠한 제한적인 조치도 그 대상이 한정적이고, 비례적이며, 투명하고, 일시적이며 국제 협약상의 의무와 일치하도록 보장할 것을 결의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공중보건을 보호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을 저해하지 않는 방식으로 인력의 이동을 원활화 할 수 있는 구체적인 조치를 계속 모색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청와대는 “인력 이동 원활화는 문 대통령 제안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정상들은 환경 문제와 관련해선 “우리는 극빈층을 대상으로 한 지원은 유지하는 가운데, 낭비적인 소비를 조장하는 비효율적인 화석연료 보조금을 중기적으로 합리화하고 단계적으로 폐지하겠다는 우리의 공동의 의지를 재확인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순환탄소경제 플랫폼’과 ‘4Rs(감축, 재사용, 재활용, 제거(Reduce, Reuse, Recycle, Remove) 프레임워크’를 승인한다고 했다.

이어 “파리협정 이행을 위한 의지를 오사카(2019년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확약한 서명국들은 각국의 상이한 여건을 고려하고, 공동의 그러나 차별화된 책임과 각자의 역량을 반영해 협정의 완전한 이행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했다.

정상들은 또 “우리는 주요 공공 행사를 연기해 사람들의 건강을 보호하고자 하는 노력을 평가한다”며 “코로나를 극복하는 인류의 회복력과 전 세계적 단합의 상징으로서 우리는 내년에 2020 도쿄 올림픽 및 패럴림픽을 개최한다는 일본의 결정을 평가한다”고도 했다.

안준용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