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사건/사고

LA셰리프 경관 2명, 괴한 기습총격 받고 중상

12일 캄튼서, 흑인추정 괴한

순찰차에 다가가 권총 난사

 

지난 12일 흑인추정 괴한이 캄튼 지역에 주차된 순찰차 안에 앉아있는 셰리프 경관들에게 총격을 가하고 있다. KTLA

LA카운티 셰리프국 경관 2명이 괴한의 기습총격을 받고 중상을 입었다.

셰리프국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7시쯤 28~30세로 추정되는 흑인남성이 캄튼 지역 기차역 근처에서 경관 2명이 탑승한 순찰차 조수석 쪽으로 다가가 차량을 향해 여러발의 총격을 가한 뒤 도주했다. 경관 1명은 얼굴, 다른 1명은 머리에 총격을 받았으며, 이들은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은 후 회복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관 1명은 6세 아들을 둔 31세 여성, 다른 1명은 24세 남성으로 확인됐다.

알렉스 빌라누에바 셰리프국 국장은 “용의자는 비겁한 방법으로 경관들을 습격했다”며 “2명 모두 목숨을 잃지 않는 것은 기적”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총격사건 영상을 리트윗하면서 “용의자는 강하게 매질을 해야 할 동물”이라고 비난했다. 셰리프국은 용의자 검거에 도움을 주는 주민에게 10만달러의 현상금을 내걸었다.

한편 경찰의 폭력을 비판해온 일부 단체 회원들은 총상을 입은 경관들이 입원한 병원으로 몰려가 병원 출입구를 막고 시위를 벌였으며, 한 시위자는 “총에 맞은 경관들이 죽기를 바란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구성훈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