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사건/사고

엄마 살해한 10대 소년에 45년형

“성적 나쁘다” 꾸지람 들은 후 범행

 

그레고리 라모스와 살해당한 어머니. Facebook

학교 성적이 나쁘다며 자신을 나무라는 어머니를 살해한 10대 소년이 평생을 감옥에서 보내게 됐다.

25일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법원은 2018년 11월 드베리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어머니 게일 클리벤저(당시 46세)를 목졸라 살해한 뒤 인근 교회 뒤편에 암매장한 그레고리 라모스(17)에 대해 1급 살인·시신 훼손·증거 인멸 등의 혐의를 적용, 45년형을 선고했다. 당시 15세였던 라모스는 학교 성적 문제로 어머니와 다투다가 범행을 저지른 후 어머니를 교회 뒤뜰에 파묻고는 911에 신고해 “집에 강도가 들었고, 어머니가 사라졌다”고 거짓말을 했다. 라모스는 또 친구 2명과 짜고 집에 강도가 들었던 것처럼 위장해 수사에 혼선을 주려고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라모스는 범행 당일 경찰에 살인혐의자로 붙잡혀 범행 일체를 털어놨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