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사건/사고

실종 애리조나주립대 한인교수110여일만에 주검으로

10대 용의자 2명 체포

 

올해 3월 실종됐던 애리조나 주립대(ASU)의 한인 교수가 실종된 지 110여일 만에 쓰레기 매립지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경찰은 10대 2명을 용의자로 체포했다.
지난 24일 애리조나 리퍼블릭 등에 따르면, 경찰은 ASU 전기컴퓨터 에너지공학과 채준석 교수의 시신을 17일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시 쓰레기 매립장에서 발견했다. 그는 앞서 3월 25일 출근 후 귀가하지 않아 실종 신고된 상태였다. 용의자는 제이비언 에절(18)과 게이브리엘 오스틴(18) 등 2명이다. 이들은 채 교수의 차량을 타고 이동하다가 3월 말 루이지애나주 경찰에 잡혔다. 이후 경찰은 이들이 채 교수를 살해했으며, 시신을 철제 쓰레기통에 버린 것을 파악했다. 이들의 살해 동기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미 시신은 인근 쓰레기장으로 옮겨져 매립된 상태였으며, 당국은 5월 11일부터 이달 17일까지 두 달 넘게 매립장에 대한 대대적인 수색을 해 채 교수의 시신을 찾아냈다.
채 교수는 1998년 고려대를 졸업한 뒤 미시간대에서 전기공학 석·박사학위를 받았다. ASU에는 2005년 조교수로 임용됐으며, 공학대학원 부원장을 맡아왔다. 그가 일했던 ASU는 “ASU 공동체의 일원인 채 교수를 잃어 비통하다”고 밝혔다. 이현택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