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사건/사고

백인부부가 BLM 시위대에 총 겨눠

트럼프, 비디오 리트윗 논란

 

지난 28일 세인트루이스 부촌에서 백인부부가 BLM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누는 모습.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9일 부부로 추정되는 백인 커플이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시위대에 총을 겨누는 영상을 트위터에 공유했다.

그는 전날에는 백인우월주의 구호를 외치는 지지자 영상을 리트윗했다가 논란이 일자 지운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일찍 트위터 계정에 세인트루이스에서 백인 남녀가 주택가 집 앞에서 총을 든 채 시위대를 겨누는 모습이 담긴 ABC 뉴스 영상을 리트윗 했다. 영상에는 세인트루이스 도심 고급 주택가인 센트럴 웨스트엔드의 한 집 앞에서 백인 남성이 소총을 겨누며 시위대에 소리치고 옆에서 백인 여성이 권총을 들고 시위대를 겨누며 동조하는 모습이 담겼다. 30초 분량의 이 영상은 28일 저녁 촬영됐다. 시위대가 라이다 크루슨 세인트루이스 시장의 퇴진을 요구하며 시장 자택까지 행진하는 과정에서 도심을 지나다가 이런 상황이 발생했다고 ABC방송은 전했다. 시위대에 소총을 겨눈 백인남성은 “시위대가 허락도 없이 개인 프로퍼티에 무단으로 침입했고, 일부는 무장을 하고 있었다”고 “위협을 느껴 대응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