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국제, 사회 / 국제, 사회일반

“한국 방문했다 귀국할 때 주의하세요”

오는 26일부터 외국에서 미국행 비행기

탑승하는 승객 코로나 음성판정 의무화

사진.AP
기사와 무관함을 알림

앞으로 한국인은 물론 한국을 방문했다 귀국하는 미국 시민권자*영주권자도 코로나19 음성판정을 받아야 미국행 비행기를 탈 수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WSJ)은 12일 소식통을 인용해 연방정부가 방역을 위해 외국에서 오는 미국행 항공편 승객에게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서류를 요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외국인 뿐만 아니라 미국 시민권자*영주권자도 코로나19 음성 판정이 있어야 미국행 비행기를 탈 수 있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와 관련 기관의 논의 끝에 마련된 이 방침은 오는 26일부터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금명간 백악관 TF의 결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미국은 작년 말 영국발 항공편 탑승객 전원을 대상으로 미국 입국 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의무화했다. 백악관 TF는 이 결정을 내린 뒤부터 코로나19 음성 판정 요구를 모든 나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한국정부도 지난 8일부터 미국 시민권자를 포함해 한국에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음성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하고 있다. 구성훈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