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1, 국제, 미국정치, 사회 / 국제, 사회일반, 정치/문화

트럼프, 14일 가주 찾아 뉴섬 주지사와 ‘설전’

기후변화-산불 연관성 인정 안해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대통령이 14일 새크라멘토를 방문, 개빈 뉴섬 가주지사로부터 산불관련 브리핑을 받고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4일 대형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캘리포니아주를 방문, 기후변화 우려를 일축하면서 산불과의 연관성을 인정하지 않았다.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새크라멘토를 방문해 민주당 소속 개빈 뉴섬 주지사를 포함해 가주 및 연방 당국자들로부터 산불 브리핑을 받으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이 발언은 웨이드 크로풋 가주 천연자원부 장관이 기록적 폭염 속에 발생한 대형 산불은 기후변화가 주요 원인이라고 강조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크로풋 장관은 “우리는 기후변화와 그것이 우리의 숲에 어떤 의미인지를 인식하고 협력하고 싶다. 과학이 핵심”이라며 “과학을 무시하면 가주민을 보호하는 데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날씨가 “점점 더 시원해지기 시작할 것”이라며 “그냥 지켜보라”고 반응했다. 이에 크로풋 장관이 “과학이 대통령의 의견에 동의했으면 좋겠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사실 나는 과학이 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받아쳤다. 뉴섬 주지사도 날씨가 점점 더워지고 건조함도 갈수록 심해진다면서 “우리는 기후변화가 진짜라는 과학을 옹호한다”고 크로풋 장관을 거들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기후변화의 근본적 문제에 대한 견해 차이를 존중해 달라”고도 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이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브리핑에 앞서 새크라멘토 공항에 도착한 직후 기후변화가 산불에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이건 관리 상황에 더 가깝다”며 유럽에는 핀란드, 오스트리아처럼 숲이 많은 “산림 국가”가 있지만, 이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