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사회 / 국제, 사회일반

트럼프 행정부, 틱톡 매각명령 시한 일주일 더 연장

미 성조기와 틱톡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틱톡’의 매각 명령 시한을 일주일 더 연장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연방법원에 제출된 서류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틱톡의 모기업인 중국 바이트댄스에 틱톡 매각 시한을 다음달 4일까지로 연장해줬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월 14일 ’90일 이내에 미국 기업에 틱톡을 매각하지 않으면 틱톡의 미국 내 거래를 금지하겠다’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해 11월 12일을 데드라인으로 제시했다.

    그러나 최근 시한을 11월 27일까지로 보름 연장한 데 이어 다시 일주일 더 기회를 주기로 한 것이다.

    바이트댄스는 틱톡의 미국 내 사업을 매각하기 위해 월마트, 오라클 등과 협상 중이다.

    이 사안에 관해 잘 아는 한 소식통은 로이터에 바이트댄스가 미국 정부의 우려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제안을 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정부가 틱톡을 통해 미국 내 사용자 1억명의 개인 정보에 접근할 수 있어 국가 안보에 중대한 위협을 가한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바이트댄스는 미국 정부의 안보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오라클, 월마트와 기존 미 투자자들이 완전히 소유하는 새 법인을 만들어 미국 내 틱톡 사용자의 데이터와 콘텐츠를 관리하도록 하는 방안 등을 네 차례에 걸쳐 제안한 바 있다.

강건택 특파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