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미국정치, 사회 / 국제, 사회일반, 정치/문화

트럼프 지지자들 의회 난입 “미 역사상 유례없는 일…민주주의에 대한 공격”

폭스뉴스 “의사당내 총소리 들리기도” 미 언론 “민주주의에 대한 전례없는 공격” 개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6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 확정을 위한 상·하원 합동회의 개최를 막기 위해 의사당 내로 난입했다. CNN 등 미국 언론들은 “미국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며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이라고 했다. 영국 등 외세의 공격이 아닌 시위대에 점거당한 것은 사실상 처음이란 것이다.

CNN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상·하원 합동회의를 열리는 오후 1시에 맞춰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의회로 몰려들었다. 수천명의 트럼프 지지자들은 워싱턴DC 곳곳에서 시위를 벌이다 의회로 행진했다. 이중 일부 지지자들은 바리케이드를 넘어 의사당으로 진입했고 경찰이 최루가스를 쏘며 제지했지만 막지 못했다. 일부 시위대는 유리창을 깨고 의사당 안으로 진입해 문을 부수기도 했고 “선거가 도난당했다”고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이후 수천명의 지지자들은 성조기를 들고 의사당 외부 계단을 점거해 경찰과 대치를 시작했다. 한 트럼프 지지자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의사당은 국민들을 위한 곳”이라며 자신들의 진입이 정당하다고 말했다. 폭스뉴스는 의회내에서 총소리가 들렸고, 총상을 입은 사람이 외부로 이송됐다고도 했다. 미 언론들은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는 경찰의 모습을 중계하기도 했다.

시위대의 진입으로 상·하원 합동회의는 중단됐다. 상원 회의를 주재하던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비롯해 상·하원 의원들이 회의장을 떠났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뮤리얼 바우어 워싱턴DC. 시장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6일 오후 6시부터 7일 오전 6시까지 워싱턴D.C 도시 일대에 통금을 명한다”고 밝혔다. 통금 중에는 시장이 지정한 인물과 필수 인력 외에는 외출과 이동이 금지다.

그러나 이런 상황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30분쯤 트위터에 “우리의 국회 경찰과 사법당국을 존중하라. 그들은 진정으로 우리나라 편”이라며 “평화를 유지하라!”고만 했다. 시위대에 평화를 유지하라고만 했지만, 의회에서 떠나라고 한 것이 아니다. 이에 보수성향의 폭스뉴스 앵커 마저도 “1812년 영국군이 워싱턴을 침입한 뒤 처음으로 미 의회가 공격당한 날”이라며 “미국 민주주의에 상상하지도 못했던 슬픈 날”이라고 했다.
워싱턴/김진명 특파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