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사회 / 국제, 사회토론, 인물, 인물, 정치/문화

코로나 급속 확산할 때, 아베 부인 아키에 여사의 여행사진은

아키에, 남편이 국민 외출 자제 요청한 다음날 여행 떠나
마스크 안쓰고 50여명과 밀집

아키에 여사가 지난달 15일 오이타 여행에서 찍은 단체사진. 오른쪽 여성이 아키에다./프라이데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昭惠·57) 여사가 코로나 바이러스가 급속 확산되던 지난달 다녀온 ‘오이타(大分) 여행’ 사진이 처음 공개됐다. 아키에 여사가 정부의 외출 자제 요구를 따르지 않고 여행을 떠난 사실은 지난 15일 주간지 슈칸분슌(週刊文春) 보도로 이미 알려졌지만, 여행 사진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사진 속 아키에 여사는 마스크를 쓰지 않고 50여명과 밀집해 있어 또 다시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일본 사진 주간잡지 ‘프라이데이’는 25일 아키에 여사가 지난달 15일 오이타(大分)현 우사(宇佐)신궁을 참배했을 때 찍은 단체사진을 단독 입수해 자사 웹사이트에 공개했다.

아키에 여사의 여행은 시기 때문에 일본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지난달 15일 일본 전역에 코로나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을 때에 50여명이 참가한 신사 참배 단체 여행을 떠났기 때문이다. 아베 총리는 아키에 여사 여행 전날인 지난달 14일, 코로나 대책 관련 두 번째 기자회견에서 국민들에게 외부 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아베 총리는 부인의 오이타 여행 사실이 보도된 뒤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국회 답변에서 정부가 피하도록 요구한 ‘3밀’, 즉 밀폐(密閉), 밀집(密集), 밀접(密接)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이유를 들었다.

그러나 프라이데이가 공개한 사진에는 아키에 여사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여러 사람과 밀집한 대형으로 있는 모습이 담겼다. 아베 총리가 아키에 여사의 여행은 ‘3밀’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설명했지만, 실제로는 마스크를 쓰지 않고 다른 사람들과 접촉했던 것이다.

프라이데이는 “아키에 여사가 코로나 경계를 호소하는 총리 남편과 정반대의 행동을 반복하고 있다”면서 “오이타 여행 전에는 꽃놀이에 참석한 사실이 드러나 비판을 받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벌찬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