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2, 국제, 미국정치, 사회 / 국제, 사회일반, 정치/문화

[속보]文대통령, 바이든과 통화… “한미동맹·한반도 평화 의지 확인”

바이든, 스가 日총리와 30분 먼저 통화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9시(미 현지 시각 11일 오후 7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통화했다고 이날 청와대가 밝혔다. 바이든 당선인은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 앞서 이날 오전 8시30분부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먼저 통화했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 간 통화는 지난 8일 새벽 바이든 당선인이 미 대선 공식 승리 연설을 한 지 나흘 만이다. 첫 통화인 만큼 한미 동맹 강화, 한반도 현안 등과 관련해 간단히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통화 후 SNS(소셜미디어)에 “방금 바이든 당선인과 통화하고, 당선을 축하했다. 굳건한 한미동맹과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향한 당선인의 굳은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 바이든 당선인과 코로나 및 기후변화 대응을 포함한 세계적 도전과제에 대처하기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10일 캐나다를 시작으로 프랑스·독일·아일랜드·영국 등 주요국 정상과 통화했다. 그는 11일(현지 시각)엔 미 재향군인의 날을 맞아 아내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펜실베이니아 필라델피아에 있는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공원을 찾아 한국전 참전 기념비에 헌화 후 묵념했다. 당선인으로서 첫 외부 공식일정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SNS에 “우리의 자랑스러운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존경한다”고 썼다.

이날 통화를 앞두고 청와대에선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 회의가 열렸다. 문 대통령은 전날(11일)엔 정의용·임종석 외교·안보특보, 안호영·조윤제 전 주미대사, 장달중·하영선 서울대 명예교수를 청와대로 초청해 130분간 오찬 간담회를 했다. 문 대통령과 참석자들은 이 자리에서 바이든 체제 출범 이후 미·북, 남북 관계 전망 등에 관해 논의했다.

청와대는 “간담회 참석자들은 한미 간 민주주의와 평화, 다자협력 등 공동의 가치 실현을 위한 협력, 코로나19 극복과 기후위기 대응 등 국제적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공조 확대, 특히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과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협력 강화 등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나눴다”고 했다.

안준용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