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사회 / 국제, 사회일반, 사회토론, 생활/과학, 생활건강

성인 절반이 전화 공포증…메신저로 하면 안될까요

성인남녀 2명 중 1명은 전화 통화에 두려움을 느끼는 콜 포비아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성인남녀 518명을 대상으로 콜 포비아 현황을 조사한 결과 성인남녀 중 53.1%가 전화 통화하는 것에 두려움을 느끼는 ‘콜 포비아’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콜 포비아를 겪는다’는 답변은 지난해 동일 조사 결과(46.5%) 대비 6.6%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그룹 별로는 직장인(47.4%)보다 취업준비생(57.7%)그룹에서 콜 포비아를 겪는다는 답변이 많았다.

이들 성인남녀들이 콜 포비아를 겪는 가장 큰 이유는 ‘전화 보다 메신저 앱/문자 등 비대면 의사소통에 익숙해져서(58.2%)’였다. 다음으로 ‘나도 모르게 통화로 말실수를 할까 봐(35.3%)’라는 답변과 ‘말을 잘 못해서(30.5%)’, ‘통화 업무, 상사와의 통화로 인한 두려움 등 트라우마가 있어서(22.5%)’ 등도 콜 포비아를 겪는 주요 이유로 꼽혔다(*복수응답).

실제로 성인남녀들이 가장 선호하는 의사소통 방식은 문자/메신저 등을 활용한 비대면 의사소통이었다. 잡코리아가 성인남녀들을 대상으로 ‘선호하는 의사소통 방식’을 조사한 결과, 1위에 ‘비대면 의사소통-문자/메신저(58.9%)’가 오른 것. 이어 직접 만나 대화하는 ‘대면 의사소통(29.3%)’을 선호한다는 답변이 2위에 올랐고, 전화 통화를 선호한다는 답변은 11.2%로 가장 적었다.

한편 성인남녀 중 72.4%는 전화하기에 앞서 통화 스크립트를 짜 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전화하기 전 통화 스크립트를 짜 본 경험은 직장인 그룹이 69.7%, 취업준비생 그룹이 74.6%로 나타났다. 이어 ‘향후 콜 포비아를 겪는 성인남녀 수가 어떻게 변할지’ 묻는 질문에는 ‘증가할 것’이란 답변이 68.5%로 가장 많았다.
김강한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