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미국정치, 사회 / 국제, 사회일반, 정치/문화

미 FBI, 국회의사당 폭동 가담자 기소 위한 TF꾸려…대상자 170명

이달 6일(현지 시각) 미 대선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인증하던 국회의사당에 난입한 친(親) 트럼프 시위대 중 170명의 신원이 확인됐으며 지금까지 70명이 기소됐다고 BBC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들이 12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미 연방수사국(FBI)은 6일 폭동에 가담한 사람들의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폐쇄회로(CC)TV 자료 등 디지털 증거 10만건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WP는 FBI가 법무부와 함께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이들 가담자에 대한 기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FBI 측은 시위 가담자들에게 자수를 권고하고 있다. FBI 워싱턴DC 지부 측은 12일 브리핑에서 “워싱턴DC를 떠나더라도 당신이 살고 있는 지역의 FBI 요원들이 집을 찾아갈 것”이라며 자수를 촉구했다. 워싱턴DC 법무장관 대행인 마이클 셔윈은 일부 경범죄 기소는 ‘시작’에 불과하다면서 일부 시위대는 내란 선동 등 중범죄로 다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들 중범죄는 최대 징역 20년까지 가능하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멕시코 국경 인근 지역인 앨러모를 방문해 국경장벽을 시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어떤 폭력도 원하지 않는다”면서 자신이 이번 폭동을 부추겼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또 트럼프는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해 자신의 직무를 박탈하고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권한대행을 하게 하자는 미 민주당 내 움직임에 대해 “내게는 전혀 위험이 되지 않고, 조 바이든(대통령 당선인)과 바이든 행정부에게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현택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