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사회 / 국제, 사회일반

막가는 유튜버 정배우, ‘가짜사나이’ 로건 추정 ‘몸캠 피싱’ 사진 공개 논란

″변호사가 사진 공개 괜찮다더라” 주장 “피해자 성착취 영상 유포하나” 비판 쇄도

유튜브에서 큰 인기를 끈 군대 예능 프로그램 ‘가짜사나이’ 일부 출연진이 퇴폐업소를 출입했다는 등 성추문 의혹을 제기했던 한 유튜버가 실시간 생방송에서 가짜사나이 출연진 중 한 명이 ‘몸캠 피싱’을 당했다며 피해자 사진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구독자 약 33만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정배우 : 사건사고이슈’을 운영하는 유튜버 ‘정배우’는 지난 14일 실시간 생방송을 진행했다. ‘로건 사건에 대한 토론. 대깨건(머리가 깨져도 로건) 다 들어오세요’이라는 제목으로 진행된 이날 생방송엔 1000명이 넘는 시청자가 몰렸다. 앞서 정배우는 지난 13일 가짜사나이에 출연하는 교관 로건(본명 김준영)·정은주씨가 퇴폐업소를 출입하거나 여성을 비하했다는 등의 성추문 폭로를 예고했고, 이날 방송은 이에 대한 구체적 의혹을 설명하는 내용이었다.

그런데 이날 방송에서 정배우는 돌연 한 남성이 나체인 상태로 찍혀 있는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했다. 몸캠 피싱은 악성 바이러스나 특정 코드를 심은 모바일 앱 등을 통해 피해자를 부추겨 스스로 음란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게 한 후 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어내는 범죄를 말한다.

정배우가 공개한 사진에는 남성의 얼굴 전면이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고 상하의가 벗겨져 있었다. 다만, 중요 부위는 검게 모자이크 돼 있었다.

정배우는 그러면서 “로건 교관이 과거 몸캠 피싱을 당해 촬영한 사진”이라며 “해당 사진을 공개하기 전 변호사와 상의했는데 (변호사가) ‘이미 인터넷에 유출돼 있던 사진이라 (생방송에서 공개해도) 상관이 없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사진 속 남성이 로건이 맞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정배우는 “(이들은) 일반인이 아니라 공인이자 연예인이다” “엄격한 도덕성이 싫으면 그런 잘못을 안 하면 되지 않나”라고 말했다. 일부 시청자가 ‘지나치다’는 반응을 내놓자 정배우는 “고소는 언제나 환영”이라고 밝혔다.

일부 시청자들은 “몸캠 피싱 피해자의 성 착취 영상을 유포했다” “한 사람의 인생을 망치는 짓” “명확한 사실관계도 없이 국가기관도 아닌 사인(私人)이 개인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있다” 등을 댓글로 달았다.

‘피지컬 갤러리’의 유튜버 김계란씨

논란의 생방송 직후 가짜사나이 제작진인 유튜버 김계란은 소셜미디어에서 정배우를 겨냥해 “누가 한 명 죽기를 원하는가”라고 썼다.
이세영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