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사회 / 국제, 사회일반

美 연방 상ㆍ하원에서 열흘새 코로나 확진자 7명 발생

미국 연방 상ㆍ하원에서 지난 열흘 사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확진 판정을 받은 의원이 7명에 달한다고 미 공영방송 NPR이 19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상원에서는 지금까지 척 그래슬리(공화ㆍ아이오와), 론 존슨(공화ㆍ위스콘신), 마이크 리(공화ㆍ유타), 톰 힐스(공화ㆍ노스캐롤라이나) 등 6명의 의원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그래슬리 의원만 격리 중이다.

하원에서는 지금까지 댄 뉴하우스(공화ㆍ워싱턴), 에드 펄머터(민주ㆍ콜로라도), 돈 영(공화ㆍ알래스카) 등 확진 판정을 받은 의원만 23명에 달한다. 이 중에서 뉴하우스 의원 등 6명이 지난주 확진 판정 후 격리 중이다.

이 중에서 17일 확진 판정을 받은 척 그래슬리 상원의원, 12일 확진된 돈 영 하원의원은 올해 87세로 의회 최고령자다. 두 사람 다 현재 격리 중이다. 또 미 의회에서는 지금까지 의원 외에 직원 150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미 하원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가 내려졌다. 지난 7월 말 루이 고머트(공화 텍사스) 의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함께 회의에 참여한 5명의 의원이 감염된 탓에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의무화 조치를 내렸다. 하지만 공화당이 다수당인 상원에서는 아직 마스크 의무화 조치는 없는 상황이다.

이현택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