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종교일반

[크리스천칼럼] 오정택 목사 – 끝까지 간다

끝까지 간다

오정택 목사
밸리주하나교회 담임

미국 중부의 영향력 있는 일간지인 시카고 트리뷴(Chicago Tribune)은 2010년 11월 24일 ‘960번(960 Times)’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어느 한인의 특별한 도전을 소개합니다. 960번 도전 끝에 운전면허를 취득한 한국인 차사순씨(당시 69세)의 사연을 부모들이 자녀에게 기억시켜야 할 ‘집념과 끈기의 귀감’으로 소개했습니다. 차씨는 60세가 넘은 2005년 4월부터 시장에 채소를 내다 팔기 위해 차량운전 면허증에 도전했고 필기와 실기 등 모두 960번의 도전, 햇수로는 만 5년 만에 면허증을 손에 넣었습니다. 

포기하지 않는 집념과 끈기가 중요합니다. 성공과 실패 그리고 승리와 패배는 어려움과 고난 앞에서 좌절하거나 포기하는지 아니면 집념과 끈기를 가지고 끝까지 가는지에 따라 판명이 납니다. 또한 그것이 진짜인지 거짓인지도 끝까지 가는지에 달려 있습니다. 믿음이나 사랑도 진짜이면 어떤 장애물과 위기도 극복하며 끝까지 갑니다. 진정한 믿음과 사랑은 이성의 한계와 감각의 연약함을 극복합니다. 

어떻게 끝까지 갈수 있을까요? 정신질환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을 위해 많은 업적을 남긴 정신분석학자 윌리엄 메닝거 박사(William C. Menninger, 1899-1966)는 사람의 끈기에 특별한 관심을 가졌습니다. 시작한 일을 끝까지 마치지 못하는 사람들을 오래 연구한 메닝거 박사는 ‘일을 끝까지 완수하는 5가지 방법’을 찾아 발표한 적이 있습니다. 

메닝거 박사가 제안한 ‘일을 끝까지 완수하는 다섯 가지 방법’을 우리의 삶에 적용해 볼 가치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많은 경우에 일을 완수하지 못하는 것을 봅니다. 힘들고 어려워 포기하고 싶을 때 끝까지 갈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메닝거 박사가 제시하는 ‘일을 끝까지 완수하는 다섯 가지 방법’을 소개합니다. 

1. 진지하게 관심과 흥미가 생기는 일을 시작하라. 

2. 일을 완수했을 때의 만족감을 생각하라.

3. 어떤 일을 끝마쳐야 할 날짜를 정해 그것에 도전하라.  

4. 불필요한 간섭이나 신경 쓰이는 일들을 정리하라. 

5. 도움이 될 사람이나 함께 도전할 사람을 구하라. 

끝까지 함께 갈 사람이 필요합니다.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속담을 들어보신 적이 있을 것입니다. 함께 가면 멀리, 끝까지 갈 수 있습니다. 그러면 누구와 함께 가야 할까요? 

메닝거 박사는 마지막 5번째 방법에서 “끝까지 함께 하시는 분” 예수님을 소개합니다. 예수님은 시간적으로 “내가 세상 끝날까지 너희와 항상 함께 있으리라”(마태복음 28:20) 약속하시고, 행위적으로도 “세상에 있는 자기 사람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요한복음 13:1) 사랑하셨고, 우리에게도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마태복음 10:22) 권면하시고, 또한 끝까지 견디도록 도우십니다. “주께서 너희를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날에 책망할 것이 없는 자로 끝까지 견고하게 하시리라”(고전 1:8).

2020년 누구나 비전과 열정을 가지고 출발했지만 코로나라는 엄청난 장애물을 만나 지루함, 답답함, 불안, 두려움, 그리고 고난과 아픔 속에 있지만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가야 합니다. 우리는 늘 결정을 해야 합니다. 고난을 감내하고 끝까지 갈 것인가, 아니면 여기서 중단하고 심리적 평안과 출구를 찾는 논리를 개발할 것인가의 선택입니다. 처음에 잘하는 사람, 한두 번 충성하는 것은 쉽지만 끝까지 잘하고 충성하고 헌신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끝까지 가는 것이 경쟁력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