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종교, 종교일반

[크리스천칼럼] 박성규 목사 – 나의 꿈이 깨어질 때

스위스에 헨리 듀넌트라는 유명한 은행장이 있었습니다.  그는 당시 전 세계를 석권하고 있던 나폴레옹 황제를 만나고자 하는 꿈이 있었습니다. 그가 나폴레옹을 만나고자 하는 데는 두 가지 이유가 있었습니다. 하나는 그 시대 세계적인 거목을 개인적으로 만나고 싶었고, 또 하나는 스위스의 은행장으로서 불란서와 더불어 경제협력의 기회를 가졌으면 하는 바람이었습니다.

   드디어 듀넌트는 조국 스위스의 경제사절 임무를 띠고 파리로 가서 나폴레옹 황제를 만날 수 있게 됩니다. 자신의 꿈이 이제 막 실현될 찰나였습니다. 그런데 그가 파리에 도착하자마자 전쟁이 발발했습니다. 그는 나폴레옹 황제가 전쟁터로 출정한 직후에 파리에 도착했습니다. 나폴레옹을 만나고자 하는 꿈이 산산조각 났습니다.

   그러나 듀넌트는 실망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계속 나폴레옹을 만나기 위해 전쟁터로 찾아 갔습니다. 마침 프랑스군이 오스트리아 군대와 더불어 치열한 전투를 하는 상황이 눈 앞에 전개되었습니다. 그는 난생 처음 포탄이 날아다니는 전쟁터를 누비게 되었습니다. 전쟁은 끝났지만 그는 피투성이가 되어 뒹굴고 있는 수많은 시체들을 바라보면서 전쟁의 참혹함과 인간 생명의 허무함을 절실히 깨닫게 되었습니다.

   전쟁이 끝난 후에도 그는 거기서 남아 오랜 기간 동안 의사를 도와 부상병을 처리하고 시체를 치우는 작업을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기도하는 중 그는 하늘의 꿈을 꿉니다. 평화에 대한 꿈이었습니다. “이 세상에서 전쟁은 없어져야 한다. 그리고 전쟁터에서 부상당하는 이들을 돕기 위해 어떤 일이든 해야 한다.”

   그는 고향으로 돌아오면서 완전히 새로운 꿈을 꾸게 되었습니다. 나폴레옹 황제를 만나 경제적인 부를 획득하여 스위스 최고의 재벌이 되겠다는 꿈은 사라졌지만 그는 하늘의 꿈, 평화의 꿈을 안고 돌아왔습니다. 고향으로 돌아와 몇몇 친구와 함께 전쟁터에서 부상당한 자를 돕기 위한 운동을 적극적으로 시작했습니다. 이래서 탄생한 것이 저 유명한 적십자사입니다.

   듀넌트는 첫 번째 노벨상 수상자가 됩니다. 이 적십자기를 자세히 보면 기의 색상과 순서 배치만 다를 뿐 스위스의 국기와 똑같습니다. 조국 스위스에 그리고 전 세계에 평화를 심고자 했던 꿈, 하나님 나라가 전쟁터에서도 이루어지는 꿈이 드디어 실현되었습니다. 그는 하나의 꿈이 깨어졌을 때 거기서 포기하지 않고 다시 일어나 새로운 꿈을 꾸기 시작했습니다. 이전보다 훨씬 위대한 꿈을 이루었습니다.

   인생에서 꿈이 깨어질 때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원하시는 꿈을 갖게 됩니다. 이사야 6장에 보면 선지자 이사야가 웃시야왕이 죽던 해, 이사야는 슬픈 마음을 안고 성전에 들어 갔을 때 평소 보지 못했던 하나님의 영광을 보게 됩니다. 그리고 남은 생애를 하나님의 위대한 선지자로 활동하게 됩니다. 궁정 선지자였던 이사야에게 친척이었던 웃시야왕은 큰 힘이 되고 배경이 되었는데 그 웃시야왕이 죽을 때, 비로소 이사야의 영안이 열려 하나님의 영광의 모습을 뵙고 위대한 환상을 보고 예언을 하는 영광의 선지자가 되었습니다.

   우리의 꿈, 욕망의 꿈이 깨어지고 세상 배경이 무너질 때 우리는 이사야 선지자처럼, 헨리 듀넌트처럼 더 높은 꿈을 가지게 됩니다. 육의 꿈, 땅의 꿈이 깨어질 때 낙심하거나 좌절하지 말고 인생의 주인 되시는 예수님 앞에 나와 하나님 나라의 꿈, 영원한 영광의 꿈을 꾸고 그 꿈을 성취하는 축복된 성도가 되길 바랍니다. “지혜있는 자는 궁창의 빛과 같이 빛날 것이요, 많은 사람을 옳은 데로 돌아오게 한 자는 별과 같이 영원토록 비취리라 (단 12:3)”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