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종교일반

[크리스천칼럼] 강순영 목사 – 미군들 희생에 대한 감사

7년 전, 자마(JAMA) 대표를 맡기 직전 미국 전역을 기도여행(Prayer tour)했다. 미국을 좀 더 알고, 좀 더 사랑하고 주인의식을 갖고 살고 싶은 마음에 아내와 함께 떠난 여행은 43일 간의 긴 여정이었다. 이 기도여행 중에 꼭 방문하고 싶었던 곳들이 있었다. 먼저 청교도들이 정착했던 플리머스에 가서 메이플라워호(II)를 살펴보고 청교도들에 대해서 배우고 싶었다. 다른 한 곳은 한국전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해 워싱턴DC에 마련된 한국전쟁참전 기념공원이었다.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 대리석에 희생자 통계가 있었다. 사망 5만4246명, 실종 8177명, 포로 7140명, 부상 10만3284명, 전쟁에 투입된 인원이 총 178만9000명이었다. 다른 대리석에는 “Freedom is Not Free (자유는 거저 얻는 것이 아니다)”라는 글이 새겨져 있고, 바닥 비문에는 “전에 알지도 못했던 나라, 만나본 적도 없는 국민을 지키기 위해 부름에 응해 참전했던 미국의 아들들과 딸들에게 경의를 표한다”라고 씌여 있었다. 

이 비문들을 보고 감사가 폭발해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다. “하나님! 이 좋은 나라, 너무 고마운 나라 미국을 버리지 마시고 부흥을 통해 새롭게 회복시켜 주옵소서. 이토록 큰 희생을 통해 고국을 구해주었고, 계속 미군들이 주둔하면서 고국의 안보를 지켜줌으로 고국이 눈부신 발전을 했는데, 이제는 우리가 기도로 이 나라를 구하고 지키겠습니다”라고 눈물로 서원기도 같은 기도를 드렸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미국을 통해 주신 은혜를 잊을 수 없다. 미국은 대한민국에 수천 명의 선교사를 파송해서 복음을 전해주었다. 그들을 파송한 미국의 교회들은 중보기도를 했고, 엄청난 선교비를 보냈고, 많은 학교들을 세웠다. 또, 많은 병원을 짓고, 고아와 문둥병자들을 돌보고, 인재들을 미국으로 유학 보냈다. 그 결과 대한민국은 세계가 부러워하는 선교대국이 되었다. 

하나님의 은혜로 붙여주신 미국의 도움은 컸다. 독립도 미국이 결정적으로 도왔고, 6.25전쟁 수행, 6.25 전후 복구도 미국이 크게 도왔다. 전후 잿더미에 있던 한국은 미국 정부, 교회들, 선교단체들, 구호단체들의 도움으로 기적적인 발전을 이루었다. 전후에 미군의 주둔으로 평화를 누린 대한민국은 크게 발전했다. 이제 한국은 세계 6위 무역수출국, 세계 12위의 경제대국이 되었다. 이런 발전의 배후에 하나님의 특별한 보호와 미국의 도움이 있었음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6.25 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이해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16개국과 의료진과 시설들로 참여했던 5개국에 감사와 축복을 전하고 싶다. 무엇보다도 엄청난 희생을 치르고 고국을 공산화로부터 구해준 미국에 감사를 전하고 싶다. Texas JAMA 본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대규모로 초청해 성대한 보은행사를 계획했었다. 그러나 COVID-19로 행사가 취소되었다.

현재 남가주에서 우리들이 감사하고 있음을 알리기 위해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찾아가 감사선물을 전하는 행사를 하고 있다. “6.25 한국전쟁 상기 및 기념예배“도 잘 준비되고 있다. 청교도 이주400주년을 준비하고 있는 필자도 작은 힘이나마 보태려고 준비팀에 참여 중이다. 하나님이시여, 고마운 나라 미국을 축복하소서. 신앙 회복을 통해 다시 타오르게 하소서. 

강순영 목사

JAMA 대표‧청교도이주400주년 준비위원장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