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사회 / 국제, 사회일반, 설교, 종교

[오피니언] 강태광 목사 – 중령이 된 장군님!

강태광 목사 ( 월드쉐어USA 대표 )

프랑스 몽클라르 장군은 1892년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에서 태어났다. 그는 프랑스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초급장교로 1차 세계대전에 참전했고,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해서는 전투부대 지휘관과 참모로 많은 공을 세웠다. 그는 전쟁의 공을 인정받아 프랑스군 육군 중장으로 진급했다. 

1950년 한반도에서 6.25 전쟁이 발발하자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었던 프랑스는 영국, 터키, 오스트레일리아에 이어 1950년 7월 22일 유엔군에 참여할 것을 발표했다. 그러나 영국과 터키가 각각 1개 여단의 전투부대 파병을 결정하는데 프랑스는 전투병이 아닌 10여 명의 사찰단 파병을 결정했다. 이것은 당시 국제관계를 고려하면 아주 무성의한 처사였다. 

프랑스의 이런 무성의한 태도에 미국 정부는 실망했고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의 불만도 고조 되었다. 사실 프랑스는 같은 상임이사국이었던 영국과 비슷한 규모의 파병을 해야 했다. 한편, 프랑스 국내에서 실질적 파병론이 비등했다. 당시 프랑스 육군참모총장 블랑장군과 제2차 세계대전 나르비크 전투의 영웅 몽클라르 중장 등이 대표적인 파병론자였다. 그들은 프랑스 전투병 파병을 강하게 주장했다.

그러나, 파병 결정권을 쥐고 있던 프랑스 국방차관 막스 르젠은 여러 이유로 파병을 반대했다. 이에 참모총장인 블랑장군은 “기존 부대와 관계가 없는 특별부대를 창설하고, 현역과 예비역에서 지원병을 받아 미군에 파견하는 보병대대 형태로 구성하겠다”고 제안했다. 반대 논리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였다. 또 몽클라르 장군은 이 보병대대 행정대대장을 맡겠다고 나섰다. 당 부대 작전대대장은 르 미르 소령이 맡게 되었다.

이로써 별 셋의 몽클라르 중장은 유엔군 프랑스 대대의 초대 행정대대장이 되었다. 대대장 몽클라르 중장은 직책에 맞게 중령 계급장을 달고 참전했다. 몽클라르 장군은 당시 미8군 사령관이던 매튜 B. 리지웨이 중장과 계급과 군 경력이 비슷했다. 그렇지만 그는 중령 계급장을 달고 프랑스대대 행정대대장직을 수행하면서 UN군 상급부대장들인 미군 연대장과 미군 사단장의 지휘와 명령을 잘 따랐다. 그는 임무에 충실한 멋진 군인이었다.  

몽클라르 장군은 6·25전쟁 당시 이미 많은 공을 세운 별 셋의 중장이었기 때문에 프랑스에 있었다면 편안한 여생을 보낼 수 있었다. 하지만 그는 아시아의 작은 나라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불명예를 감수했다. 그리고 그는 목숨을 걸고 참전했다. 그는 자신보다 나이도 젊고 경력도 부족한 미군 지휘관들의 지시에 복종하며 임무를 완수했다고 전해진다. 

6.25 한국전쟁의 상황을 살펴보면 대한민국의 현실은 기적이다. 공산 세력의 야욕에서 자유민주주의를 지킨 것도, 전장의 상흔에서 극복한 것도, 경제 대국으로 발전한 것도 기적이다. 이런 기적들은 위로는 하나님의 은총, 아래로는 수많은 눈물과 땀 덕분임을 우리는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우리는 강등된 계급장으로 한반도 산하를 누볐던 몽클라르 장군의 희생과 헌신도 잊어선 안 된다. 군인에게 계급은 명예요, 자존심이다. 몽클라르는 장군은 계급을 버렸다. 북한의 도발에 당황해하는 한국 군대와 청와대에 몽클라르 장군 정신이 있을까? 명예와 욕심을 위해 싸우고 다투는 사람들에게 장군은 뭐라고 할까? 6.25를 맞아도 아무런 떨림도 감동도 없는 우리들을 향해서는 장군은 또 뭐라고 할까? 이렇게 또 6월이 저물어 간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