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종교, 종교일반, 행사/부흥회

국가조찬기도회 52년 만에 첫 온라인 개최

‘회개, 일치, 회복’ 주제로

예배당에는 50명만 모여


제52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가 28일 온라인으로 처음 거행됐다.   

반세기 넘게 이어온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가 28일(이하 현지시각)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처음 거행됐다.

지난 23일 경기도 용인의 새에덴교회 예배당에서 사전 녹화해 이날 교계 방송을 통해 방영된 국가조찬기도회에는 국내외 교계 관계자 50여명이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을 통해 원격으로 참여했다.

제52회를 맞은 올해 국가조찬기도회 주제는 ‘회개와 일치 그리고 회복’이다. 예년 같으면 기도회 현장에 수천 명에 달하는 교인들이 참석했겠지만, 녹화 당일 예배당에는 50여명 정도만이 마스크를 쓴 채 자리를 지켰다. 대신 예배당 전면 대형스크린 위로는 한국과 미국, 유럽, 동남아 등지에서 사역하는 교계 지도자들이 하나둘 얼굴을 드러냈다.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장을 맡은 두상달 장로가 개회 선포와 함께 국내외 참가자들에게 인사하자 대형 스크린 속에서도 반갑게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영상 메시지를 보내 한해 교계 주요 행사인 국가조찬기도회의 첫 온라인 개최를 축하했다. 예배당에는 국회조찬기도회장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국교회총연합 전 대표회장 이승희 목사,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교단 총회장 소강석 목사 등 정계·교계 관계자들이 참석해 특별기도 등을 올렸다.

국가조찬기도회는 1966년 고(故) 김준곤 목사를 중심으로 창설됐다. 1968년 첫 기도회를 시작한 뒤로 단 한해도 빠짐없이 대규모로 열려왔다. 올해처럼 기도회가 온라인으로 열리는 것은 발족 52년 만에 처음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