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오피니언] 강태광 목사 – 행복한 나눔의 세일즈!

30여년 전 일이다. 인천 변두리 판자촌에서 올망졸망한 세 딸과 막내아들을 키우던 30대 세일즈맨이 있었다. 제법 능력있는 외판원이어서 월수입이 100만원을 훨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