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미국정치

“27년 전 보좌관 성추행 기록 있나 없나”

조 바이든·타라 리드 진실 공방

AP “서류존재 여부 핵심 요소”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지난 1일 MSNBC ‘모닝 조’ 프로그램에 출연해 27년 전 성추행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NBC News

민주당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77) 전 부통령의 ‘직원 성추행 의혹’을 둘러싸고 바이든과 의혹제기자 측이 27년 전 고발 서류 존재를 놓고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타라 리드(56)는 27년 전 ‘성추행’이나 ‘성희롱’이라는 표현을 명시적으로 쓰지 않았을 뿐, 바이든의 부적절한 행태에 관해 문제를 제기하는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했다고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고 AP통신이 2일 보도했다. 리드의 발언은 ‘당시 성추행 고발이 제기된 바 없다’는 바이든의 해명을 반박한 것이다.

리드는 상원에 신고할 당시 “바이든이 내가 이쁘고 내 다리가 마음에 든다면서 음료 서빙을 시켜 불편했다는 내용을 썼다”며 “너무 두려워서 성추행 사실은 적어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바이든에 관한 문제를 제기했지만 “‘성추행’이라는 표현은 확실히 담지 않았고, ‘불편함’ ‘보복’ 등 단어를 썼다”고 설명했다.

리드는 바이든 전 부통령으로부터 과거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당했다고 지난해 주장한 여러 여성 가운데 한명이다. 지난달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리드는 바이든 상원의원실에서 근무할 당시인 1993년 바이든이 자신을 움직이지 못하도록 벽에 붙여놓고 옷 속으로 손을 집어넣어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에도 상원에 문제를 제기했지만 현재 관련 서류는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바이든 캠프는 의혹을 즉각 부인했다. 침묵하던 바이든도 지난 1일 MSNBC에 출연해 “이런 일은 절대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자신에 관련해 어떠한 문제도 제기되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리드가 문제를 제기한 직원 기록 등 서류가 있으면 국립문서보관소와 상원이 공개하라고 요청했다. 바이든의 이러한 해명으로 1993년 리드가 상원에 제출한 신고 보고서의 존재 여부가 바이든의 혐의와 관련된 핵심 요소로 부상했다고 AP통신은 진단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