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미국정치

트럼프, 플로리다에 ‘트럼프 왕국’ 세우나

MAGA 오아시스서 재기 모색

“박물관·도서관 건립도 추진”

 

곧 퇴임하는 도널드 트럼프(사진) 대통령이 자신의 거주지가 있는 플로리다에서 ‘트럼프 왕국’을 세우며 재기를 모색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6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 세력이 특히 많은 ‘제2의 고향’ 플로리다에서 가족과 모여 살며 공화당 내 영향력을 유지하거나 추후 가족의 정계 진출을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고 측근들은 내다봤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하는 오는 20일 취임식에 불참한 채 백악관을 떠나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열리는 ‘셀프 배웅’ 행사에 참석한 뒤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마러라고로 떠난다.

WP는 이와 관련해 “트럼프는 플로리다 내 ‘마가 오아시스’에서 지낼 것”이라고 평가했다. ‘마가'(MAGA)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구호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의 약자다. 플로리다주는 무엇보다 지지기반이 몰려있어서 트럼프 대통령의 퇴임 후 거처로서 매력적인 장소로 평가된다. 지난해 대선에서 플로리다주는 트럼프 대통령을 뽑은 단 2곳의 격전지 중 하나였다고 WP는 설명했다.

신문은 “플로리다에선 트럼프가 지지자들로 둘러싸일 것”이라면서 “지난 6일 의회 폭동 이후 그는 워싱턴과 뉴욕에서 버림받았지만, 플로리다주에선 회복을 시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