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미국정치

트럼프 “포기·승복 절대 없다” 지지자들 앞에서 연설

바이든 승리 확정회의 주재

펜스 부통령 거듭 압박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일 백악관 앞에 모인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6일 지지자 수천명 앞에서 행한 연설을 통해 대선결과 불복을 포기하거나 승복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 백악관 남쪽 엘립스 공원에서 열린 지지 시위 연설에 나서 “우리는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절대 승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이겼다. 압승이었다. 우리는 도둑질을 멈추게 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대선 승리를 인증하는 절차가 시작됐는데 그에 앞서 지지 시위 연설을 통해 ‘승복 불가’ 방침을 또다시 재확인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부통령) 마이크 펜스가 옳은 일을 하길 바란다. 펜스가 옳은 일을 하면 우리는 대선을 이기는 것”이라고도 했다. 또 “펜스 부통령이 해야 하는 일은 각 주에 (투표결과를) 재인증하라고 돌려보내는 것 뿐”이라며 “그러면 우리는 대통령이 되는 것이고 여러분은 가장 행복한 사람들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펜스는 우리를 위해 해내야 할 것”이라며 “그러지 않으면 (오늘은) 미국에 슬픈 날이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상원의장으로서 상·하원 합동회의를 주재하는 부통령에겐 각 주의 투표결과를 낭독하고 당선인의 승리를 확정하는 권한밖에 없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펜스 부통령에게 투표결과 확인 거부를 거듭 촉구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이날 워싱턴DC 곳곳에서 지지 시위를 열었다. 주최 측은 3만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워싱턴포스트(WP)를 비롯한 언론은 수천명 규모로 보도하고 있다. 시위가 야외에서 열리기는 했으나 이들 대부분은 마스크를 쓰지 않았고 거리두기도 지켜지지 않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