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2, 미국정치

트럼프 전 대통령 두 번째 탄핵안도 부결

유죄 57명·무죄 43명

67명 문턱 못넘고 종결

 

도널드 트럼프<사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연방상원에서 부결됐다. 

상원은 지난 13일 내란 선동 혐의를 받은 트럼프에 대한 탄핵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57표, 반대 43표로 부결했다. 탄핵에는 상원의원 100명 중 3분의 2 인 67명 이상의 찬성이 필요한데 10표가 모자랐다. 

이로써 지난달 6일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 선동으로 그의 극렬 지지자들이 대선 결과를 인증하려던 의회에 난입해 폭동을 일으키고 5명이 숨진 사건은 39일 만에 트럼프에게 정치적 면죄부를 주는 것으로 종결됐다.

이날 표결에서 민주당 상원의원 50명 전원이 트럼프가 유죄라며 탄핵에 찬성했고, 공화당 의원 50명 중 43명은 반대했다. 뉴욕타임스는 “지난해 대선에서 큰 득표력을 보였고 퇴임한 지 얼마 안 된 트럼프가 아직 공화당을 굳게 장악하고 있음을 보여줬다”고 분석했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겁쟁이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트럼프 지지층에게 보복당할까 봐) 자기들 자리 보전하는 것 말곤 안중에 없었다”고 비난했다. 

뉴욕=정시행 특파원 기사 A2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