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2, 미국정치

지지나 의사당 난입 후 트럼프 대통령 ‘사면초가’

최측근 장관·참모 등 줄사임

공화당 일각서 “대통령 해임” 주장도

 

7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내용의 장식물이 부착된 트레일러가 워싱턴DC 시내를 지나고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일 지지자들의 의회 난동 사태 후폭풍으로 인해 우군마저 대거 등을 돌리며 이전에 보지 못한 궁지로 내몰리고 있다.

오는 20일 퇴임을 불과 2주도 남겨놓지 않았지만 의사당 내 최악의 폭력사태를 기점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선동했다는 책임론이 비등하며 고립무원의 지경으로 빠져들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와 CNN방송은 미치 맥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의 아내인 일레인 차오 연방교통부 장관이 자리에서 물러날 것이며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 이후 사임하는 첫 각료라고 보도했다. 차오 장관은 이날 주변에 사임 결정을 알렸다고 WP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낸 믹 멀베이니 북아일랜드 특사는 이날 방송 인터뷰를 통해 사임 소식을 공개적으로 알렸다. 매슈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과 백악관 대변인을 지난 스테퍼니 그리셤 영부인 비서실장 등도 잇따라 사임했으며 로버트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 등 여러 참모가 사임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 사태에 대한 책임을 물어 수정헌법 제25조를 발동해 트럼프 대통령을 축출해야 한다는 주장이 공화*민주당을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는 것도 트럼프 대통령을 궁지로 몰아넣고 있다. 수정헌법 25조는 대통령의 직무수행 불능과 승계 문제를 규정한 조항이다. 이 조항은 대통령이 그 직의 권한과 의무를 수행할 수 없다고 판단될 경우 부통령이 직무를 대행하도록 허용한다. 

부통령, 행정부 또는 의회가 법률에 따라 설치한 기타 기관의 기관장 과반수가 대통령이 직무를 수행할 수 없다는 서한을 상원의 임시 의장과 하원의장에게 보내는 경우 등의 상황이 규정돼 있다. 만약 대통령이 받아들이기를 거부하면 상·하원에서 각각 3분의 2 이상 찬성할 경우 직무가 정지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