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미국정치

줄리아니, 뉴욕변협서 퇴출 위기

트럼프 지지집회서 선동 발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변호사로서 근거 없는 ‘선거 부정’ 의혹을 앞장서 제기해온 루디 줄리아니(사진) 전 뉴욕시장이 뉴욕주 변호사협회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

뉴욕주 변협은 11일 줄리아니 전 시장의 회원 자격 취소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CNBC방송 등에 따르면 줄리아니 전 시장이 지난 6일 워싱턴DC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 집회에 참석해 선동성 발언을 한 게 이번 조사의 계기가 됐다. 뉴욕주 변협은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의회 난동의 ‘최고 책임자’로 지목하면서 “그러나 대통령이 혼자 행동한 것은 아니다. 성난 폭도들이 의사당에 난입하기 몇 시간 전 줄리아니가 수천명의 군중 앞에서 대선과 조지아주 연방상원의원 결선투표에 관해 근거없는 주장을 반복하는 연설을 했다”고 지적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