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2, 미국정치

조지아 상원의원 선거 앞두고 공화당 분열 가속화

트럼프, 켐프 주지사 사임 요구

‘방해꾼’ 비난, 켐프는 꿈쩍도 안해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사퇴압력을 받고 있는 공화당의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자신의 주장을 지지하지 않는 공화당 소속 조지아 주지사에게 사임하라고 요구했다.

1월5일 절대적으로 중요한 조지아주 상원의원 선거를 앞두고 공화당의 분열이 가속화하는 모양새다. 

30일 언론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를 겨냥한 글을 올려 “브라이언 켐프는 사임해야 한다. 그는 우리가 조지아에서 크게 이겼다는 것을 인정하기를 거부하는 방해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경합주들에서도 이겼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애틀랜타에서 열리는 조지아주 선거 부정행위에 대한 청문회 중계를 보라는 글도 올렸다.

공화당의 텃밭으로 여겨져 온 조지아주에선 이번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불과 0.25%포인트(1만2000여표) 차이로 승리하는 이변이 나왔다. 민주당 대선후보가 이곳에서 이긴 것은 1992년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이후 28년 만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패배를 인정하지 않고 소송을 내는 등 불복 움직임을 이어왔다. 그는 공화당 소속인 켐프 주지사와 브래드 래펜스퍼거 조지아주 국무장관이 선거 관리를 잘못하고 있다면서 비난해왔다. 또 켐프 주지사에게 대선 투표 결과를 폐기하고 자신에게 표를 던질 선거인단을 임명하기 위한 회의를 소집하라고 압박했지만 켐프는 따르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켐프 주지사 퇴진을 요구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