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미국정치

‘전화압력’ 트럼프 조사받을까···“퇴임 후에도 가능”

민주당 하원 지도부 엄포

“형사고발 희망, 탄핵은 시간낭비”

 

연방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의 하원 서열 3위인 제임스 클라이번(사진) 원내총무가 선거 결과를 뒤집으라고 조지아 주정부에 전화 압력을 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퇴임 후 형사고발 가능성을 암시했다. 

민주당 의원들의 조사 요청이 잇따르고 조지아주 사법 및 선거관리 당국까지 법 집행 의사를 밝힌 상황에서 당내 지도부 인사까지 사법처리 의지를 내비쳐 트럼프 대통령이 실제로 조사를 받을지 주목된다. 

클라이번 원내총무는 5일 CNN방송에 출연해 언론을 통해 보도된 트럼프 대통령의 조지아주 국무장관에 대한 부정선거 청탁 통화와 관련해 “주와 지방정부 관리들에 의해 형사고발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하는 오는 20일 이후에도 형사고발이 추진될 수 있다면서 “그렇게 되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해도 끝까지 책임을 물을 수 있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다.

다만 그는 당내 일각에서 제기되는 탄핵 추진 가능성은 일축했다. 그는 “대통령 임기가 14∼15일밖에 남지 않았다. 지금 탄핵을 추진하는 것은 시간 낭비”라며 “하원은 새 행정부를 준비하는 데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했다. 탄핵을 추진하기에는 시간상 촉박하기에 지금은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의 성공적인 출범에 의회가 집중해야 한다는 의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브래드 래펜스퍼거 조지아주 국무장관과의 1시간짜리 통화에서 대선 결과를 뒤집도록 표를 다시 계산하라는 취지의 압력을 행사하면서 협박과 회유성 발언을 한 녹취록이 공개된 바 있다. 이에 민주당 내에서는 탄핵과 수사를 받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일부 검사 출신 의원들은 연방수사국(FBI)에 조사를 촉구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