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미국정치

바이든, 법무장관에 메릭 갤런드 낙점

오바마 때 대법관 지명받았으나

공화당 상원 반대로 무산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차기 행정부의 법무부 장관으로 메릭 갤런드(사진) 워싱턴DC 연방항소법원 판사를 낙점했다.

AP통신은 2명의 소식통을 인용, 바이든 당선인이 갤런드 판사를 법무장관으로 선택했다면서 7일 갤런드 지명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갤런드 판사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말기인 지난 2016년 2월 보수 성향의 앤터닌 스캘리아 대법관이 타계하자 오바마 대통령에 의해 연방대법관 후보로 지명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상원을 장악한 공화당이 대통령 임기 말의 지명을 문제 삼아 청문회를 거부하고 인준에 나서지 않아 무산됐다. 결국 대선을 치르고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뒤 보수 성향의 닐 고서치 대법관이 새로 지명됐다.

시카고 출신의 갤런드 판사는 ‘민주당의 존 로버츠’로 불릴 정도로 높은 평가를 받아온 진보 진영의 대표적 법관으로,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했고 대법관 로클럭, 법무장관 특별보좌관, 로펌 ‘아널드 앤 포터’ 파트너 변호사, 법무부 차관보 등을 거쳤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