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2, 미국정치

민주당, 트럼프 탄핵심판서 증거로 동영상 활용한다

폭도들이 올린 게시물 등

극우 SNS 팔러 비디오도 검토

 

지난 6일 연방의회 의사당에 난입한 아칸소주 출신 트럼프 지지자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사무실에서 책상에 발을 올리고 여유를 부리고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 심판에서 하원 소추위원들이 다양한 동영상 증거 사용을 검토하고 있다. 

민주당의 하원 탄핵소추위원들은 탄핵 심판 계획을 짜면서 주장을 강화하기 위해 동영상 증거를 사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이들은 무엇을 증거로 사용해야 할지를 결정하기 위해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연방 의사당에 난입한 지난 6일 사태 이후 존재하는 방대한 분량의 동영상을 검토 중이다. 

여기에는 극우 소셜미디어(SNS) ‘팔러’에 게시된 동영상도 포함된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추위원들은 특히 6일 의사당 난입 전에 이뤄진 지지자들 집회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한 연설과 폭도들이 페이스북 및 팔러 등 소셜미디어에 올린 게시물을 결합한 국가안보포럼 ‘저스트 시큐리티’의 10분짜리 동영상에 관심을 가져왔다고 CNN은 전했다.

앞서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인한 첫 번째 탄핵 심판 때에도 하원 소추위원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시 민주당의 대선 유력주자 조 바이든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하고자 우크라이나의 도움을 요청했다는 주장을 제시하기 위해 동영상을 이용한 바 있다.

당시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에서 군사 원조를 지렛대로 삼아 우크라이나에 바이든 수사를 종용했다는 의혹과 관련, 권력남용과 의회 방해 혐의가 적용됐다. 증거 자료로 녹취록이 제시됐고 다수의 증인이 관련 상황을 설명했다. 다만 상황을 이해하기가 쉽지 않고 혐의 입증이 쉽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